‘청룡 제외’ 김민희, ‘밤해변’으로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청룡 제외' 김민희, '밤해변'으로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김민희가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또 한 번 국제영화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 함께 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55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히혼국제영화제는 스페인 북서부의 항구도시 히혼에서 열리는 국제영화제로,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올해 장편 경쟁작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지난 2015년에는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가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올해는 홍상수 감독의 뮤즈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게 됐다 지난 25일 폐막한 제55회 히혼국제영화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김민희를 발표했다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지난 2월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데 이어, 히혼국제영화제에서도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도 통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김민희가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25일은 국내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이 진행된 날로 눈길을 끈다

지난해 아가씨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김민희는 올해는 청룡영화상 후보에서 제외됐다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홍상수 감독과의 불륜 논란이 가장 큰 이유일 것이라는 추측이다  한편 김민희는 내년 홍상수 감독과 함께 한 신작 풀잎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김민희, 스페인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밤의 해변에서 혼자' 김민희, 스페인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밤의 해변에서 혼자 김민희가 제55회 스페인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27일 히혼국제영화제에 따르면 김민희는 25일(현지시간) 폐막한 히혼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김민희는 올해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이어 두 번째로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게 됐다 히혼영화제는 스페인 북서부 항구도시 히혼에서 해마다 열리는 유서 깊은 영화제다 앞서 2015년 제53회 히혼국제영화제 당시 홍상수 감독의 또다른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정재영이 최고 배우상을, 영화는 장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2년 제50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는 이상우 감독이 영화 바비로 감독상을 받았다 한편,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 영희(김민희 분)가 독일 함부르크 여행에 이어 강릉에 돌아와 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사랑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담은 영화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김민희, 스페인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밤의 해변에서 혼자' 김민희, 스페인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밤의 해변에서 혼자 김민희가 제55회 스페인 히혼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27일 히혼국제영화제에 따르면 김민희는 25일(현지시간) 폐막한 히혼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김민희는 올해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이어 두 번째로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게 됐다 히혼영화제는 스페인 북서부 항구도시 히혼에서 해마다 열리는 유서 깊은 영화제다 앞서 2015년 제53회 히혼국제영화제 당시 홍상수 감독의 또다른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정재영이 최고 배우상을, 영화는 장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12년 제50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는 이상우 감독이 영화 바비로 감독상을 받았다

한편,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 영희(김민희 분)가 독일 함부르크 여행에 이어 강릉에 돌아와 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사랑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담은 영화다

김민희, 한국 최초 베를린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김민희, 한국 최초 베를린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배우 김민희가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주인공을 맡은 김민희는 다른 17편과 경합해 당당히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에게 존경하고 감사한다면서 수상소감 도중 울먹이기도 했다 이 영화에서 김민희는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 영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때문에 불륜설에 휩싸인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오버랩 된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칸, 베니스, 베를린 등 3대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가 여우주연상을 배출한 것은 지난 2007년 칸영화제의 영화 밀양의 전도연 이후 10년 만이다

홍상수 감독이 자신의 작품과 관련해 수상 영예를 안은 것은 지난 2010년 영화 하하하로 칸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대상을 탄 뒤 두번째다 한편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불륜설 이후 처음 등장한 공식석상인 베를린영화제에서 친밀한 스킨십을 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민희, 한국 최초 베를린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 Korean News

김민희, 한국 최초 베를린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배우 김민희가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주인공을 맡은 김민희는 다른 17편과 경합해 당당히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에게 존경하고 감사한다면서 수상소감 도중 울먹이기도 했다 이 영화에서 김민희는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 영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때문에 불륜설에 휩싸인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오버랩 된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칸, 베니스, 베를린 등 3대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가 여우주연상을 배출한 것은 지난 2007년 칸영화제의 영화 밀양의 전도연 이후 10년 만이다

홍상수 감독이 자신의 작품과 관련해 수상 영예를 안은 것은 지난 2010년 영화 하하하로 칸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대상을 탄 뒤 두번째다 한편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불륜설 이후 처음 등장한 공식석상인 베를린영화제에서 친밀한 스킨십을 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여우주연상, 김민희 수상소감|K-News

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여우주연상, 김민희 수상소감   참 인생사 아무도 모르는 것 같다 그렇게 온갖 비판과 비난을 받고, 김민희는 대스타이자 세계적인 주인공이자, 본인의 인생의 정점을 젊은 나이에 갖는 영광을 누렸다

김민희가  결국엔 베를린의 공식적인 스타가 됐다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 영화 밤의 해변에서혼자로 결국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8일 독일 현지시간으로 오후 베를린의 베를리날레 파라스트에서 제 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가운데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출연해 열연을 펼친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     영화계에서도 국내 여배우 가운데 연기력 측면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한 배우로 김민희를 꼽는다 한다 과거 인터뷰에서 김민희는 신인 시절에는 연기를 잘 즐기지 못했고, 적응 하는 데 시간이 많이 필요했다면서 굿바이솔로 현장이 조금씩 즐거워지기 시작했다 꽤 연기에 오래도록 공을 들였다

라고 밝힌적있다 그만큼 본인 스스로도 연기에대해 크나큰 애를 썼다고 싶다   김민희는 지난해 박찬욱 감독 영화 아가씨에서 막대한 부를 상속받은 아가씨 히데코 역을 맡아 호연하면서 칸 국제 영화제를 갔엇고, 진출 당시에도 여우주연상 수상 가능성이 제기될 정도로 그의 연기력만큼은 아무도 욕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여배우가 3대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전도연이 칸 영화제에서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이후로 10년 만이라고 하는데 정말 대단한 결과긴하다 30년 전에 강수연이 나와 씨받이로 베니스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건 많은 사람들이 알고 계실거다

        이날 김민희는 수상 소감이 발표되자 눈물을 글썽이며 무대에 올랐다 김민희는 마이크에 얼굴을 가까이 하고 누군가에게는 이 영화가 가슴에 깊은 울림을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너무 자랑스럽다 라며 함께 영화를 빛내주신 배우들 모두 감사드린다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받았고, 모든 심사위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본인이 오늘 받은 이 기쁨을 모두 홍상수 감독님 덕분입니다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라고 본인의 수상 소감을 남겼다           유부남 영화감독 홍상수는 이날 김민희의 수상소감을 매우 감격스럽게 바라봤는데, 바로 화면에 포착된 사진만 봐도 그의 마음이 느껴진다 아마 세상 모두가 비판해도 본인들이 맞다하며 사랑에 대해 확신하는 길을 택한 것 같다       (칸 국제 영화제 당시 영화 아가씨로 참석한 김민희)           이런 김민희의 너무 아름다운 영화를 만들어주신 홍상수 감독님께 감사드립니다

누군가에게는 이 영화가 가슴에 깊은 울림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저는 별처럼 빛나는 환희를 선물받았다고 생각 합니다 감사합니다 라는 김민희에 수상 소감에 어느 모녀는 가슴에 비수가 될 수 있는 것도 생각해 주는 내면까지 빛나는 배우가 되길 바란다 그리고 국제영화제인 베를린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서 또한 축하드린다

공감 sns신고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김민희] 올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은 과연 누가 밟게 될까.

[김민희] 올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은 과연 누가 밟게 될까 12일 오후 6시(한국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이 발표된다

올해에도 수많은 작품들이 한국영화의 저력을 보여줄 예정인 가운데 어떤 작품이 칸 초청의 영광을 누리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 영화 중에선 유아인, 스티븐 연 주연의 버닝(감독 이창동)과 이나영의 스크린 복귀작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다섯 번째로 호흡을 맞춘 풀잎들 등이 유력한 진출 후보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3년 1월 발표한 짧은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작품으로 앞서 박하사탕, 밀양, 시로 칸에서 주목받은 이창동 감독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더하고 있다 6년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하는 이나영 주연의 뷰티풀 데이즈도 눈에 띈다

뷰티풀 데이즈는 탈북 여성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픽션으로 지난해 칸국제영화제에 단편 히치하이커와 다큐멘터리 마담B 두 작품을 출품한 윤재호 감독의 첫 실사장편영화다 조선족 가족을 버리고 한국으로 도망간 엄마와, 그런 엄마를 미워하던 아들의 16년 만의 재회를 통해 분단국가의 혼란과 상처를 희망의 메시지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이나영은 제작비가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사용될 수 있도록 노개런티 출연을 자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희와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홍상수 감독의 22번째 장편영화 풀잎들도 기대작이다 풀잎들은 카페에서 만난 사람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 공감대를 형성해 사랑과 죽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고 삶을 고찰하는 과정을 담은 영화다

앞서 지난해 그 후로 경쟁부문, 클레어의 카메라로 스페셜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홍상수는 명실상부 칸이 사랑하는 감독 중 하나다 이번에도 칸의 남자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 외에도 황정민 이성민 등이 출연한 공작(감독 윤종빈), 조진웅 류준열 주연의 독전(감독 이해영), 수애 박해일의 상류사회(감독 변혁) 등이 출품을 마쳤다 한편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오는 5월 8일부터 5월 19일까지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