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최다 매진 최다 관객 달성하며 폐막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최다 매진 최다 관객 달성하며 폐막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역대 최다인 284회 차 매진, 총 관객 수 80,200명(추정치, 5월 11일, 267회 차 매진, 79,500명)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역대 최다 회차 매진을 기록한 작년보다도 5회차가 늘어나 총 284회차 매진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하였고, 총 관객수가 사상 처음으로 8만명을 돌파하여 최고치 경신과 함께 성대한 막을 내리게 됐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총 536회 상영 중 284회 매진되어 역대 최고 매진 회 차를 기록하였다 기존 최고 기록인 18회 때의 279회를 경신한 것 총 관객 수도 기존 최고 기록인 18회 때의 79,107명을 넘어서 80,200명을 동원했다 총 관객 수가 8만 명을 넘은 것도 올해가 최초이다 올해는 총 45개국에서 온 241편(장편 197편, 단편 4편)의 작품이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 5개 극장 19개관에서 상영됐다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정의신), 폐막작 개들의 섬(웨스 앤더슨)을 비롯하여 국제경쟁 대상작 상속녀(마르셀로 마르티네시), 국제경쟁 작품상 머나먼 행성(셔번 미즈라히), 아시아영화진흥기구 NETPAC상을 수상한 어른도감(김인선) 등이 전 회차 매진되는 기염을 통했다 올해 전주시네마프로젝트(JCP)인 굿 비즈니스(장우진), 겨울밤에(이학준), 파도치는 땅(임태규), 노나(카밀라 호세 도노소), 우리의 최선(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 알멘드라스) 다섯 작품도 모두 매진 행렬에 가세했다 올해 야심차게 준비한 스페셜 포커스 디즈니 레전더리의 판타지아(제임스 앨가, 개탄 브릿지), 판타지아2000(제임스 앨가, 개탄 브릿지)도 전 회 차가 매진되어 눈길을 끌었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12일(토)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의 전주국제영화제는 독립, 대안 영화제라는 정체성을 공고히 다져 내년 봄 한층 성숙해진 스무 살 성인의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사진 찍으세요” 전주영화제 뒤흔든 정우성의 소신 발언

"사진 찍으세요" 전주영화제 뒤흔든 정우성의 소신 발언 정우성이 참 생각도 바른 데다 멋지고 좋은 배우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 정우성을 만난 국내 영화계 인사들의 한결같은 평가다

지난 3일 개막한 전주영화제 초반 흥행에 정우성이 톡톡한 역할을 해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우성은 개막 다음날인 4일 양우석 감독과 함께 상영에 참석해 관객들과 만났다 4일 오후 전주라운지 야외무대에서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은 정우성은 전주돔 영화 상영에 앞선 인사에서도 관객들의 손을 잡아주며 입장했다 큰사진보기 정우성의 모습이 인상 깊게 나타난 것은 이날 저녁 전주 소리문화관에서 열린 한국영화의 밤 행사에서였다

정우성은 영화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인증샷 요청에도 적극 응했다 특히 한 영화제 관계자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에 대한 응원 서명을 요청하게 흔쾌히 수락했다 정우성은 스텔라데이지 가족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사인을 남긴 후, 이를 들고 사진도 찍으세요라고 말해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 이후 영화계 인사들과 함께 한 뒷풀이 자리에서는 다큐 내레이션을 맡게 된 과정을 전하기도 했다 제작진이 밝힌 대로 정우성은 연락을 받고 바로 응했다며 세월호 영화를 응원하고 싶었던 마음과 함께 제작진에 대한 신뢰도 나타냈다

정우성은 또한 최근 남북정상회담을 통한 한반도 해빙 분위기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내며, 긴 시간 끝에 찾아온 기회이니만큼 남북관계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정우성과 오랜만에 만났다는 한 영화인은 20년 전쯤에 인상 깊은 연기를 보고 개인적으로 불러 만난 적이 있는데, 당시를 기억하고 있더라며 좋은 배우로 성장한 것 같다고 말했다 큰사진보기 배우 정우성은 박근혜 정권 당시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를 여유롭게 넘기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는 영화 상영회에 참석해 관객들 앞에서 영화 속 모습을 재연하며 박근혜 나와!라고 외치는 모습이 온라인에 동영상으로 공개돼 주목을 끌기도 했다 정우성의 소신 행보는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는데, 최근 내레이션에 참여해 영화 흥행에 기여한 것은 물론,  방송 정상화 전 KBS 뉴스에 출연해 공영방송 정상화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고, 당시 파업 중인 노조에는 응원 영상을 보내기도 했다 연기력에 더해 개념까지 탑재한 배우로 평가되고 있는데, 영화 표현의 해방구를 슬로건으로 한 전주영화제에서 보인 그의 행보는 영화제의 방향성에 더욱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큰사진보기 큰사진보기

“박재동” 화백이 울산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직을 사퇴했다.

"박재동" 화백이 울산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직을 사퇴했다 후배 작가 성추행 논란을 빚은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사진)이 울산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영화제 사무국은 5일 박 화백이 영화제 사무국에 집행위원장직 사표를 제출했고, 영화제 이사장인 신장열 울주군수가 이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영화제 사무국은 법인 정관과 운영 규정에 따라 조만간 신임 집행위원장 선정계획을 수립해 이사회를 열 예정이다 극단 후배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배우 한재영씨는 “반성하며 살겠다”며 공식 사과했다 한씨는 이날 소속사 샘컴퍼니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한씨는 성추행을 폭로한 피해자에겐 전화해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그의 성추행 의혹은 연극배우 ㄱ씨가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극단 신화 김영수 대표와 한씨를 고발하고 싶다는 글을 남기며 시작됐다 김 대표도 이날 “대표직을 그만두고 작품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한 사립고의 50대 교사는 여교사를 성희롱한 사실이 드러나 파면됐다 이 교사는 올해 3월부터 교감으로 부임할 예정이었다 ㄴ교사(50)는 여교사에게 ‘호텔에서 기다리겠다’는 등 부적절한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대학교수가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익명의 폭로가 또 나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경기북부지역에 있는 모 대학 소속 ㄷ교수와 관련한 성추행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ㄷ교수는 “나는 노래방 가서 아가씨 끼고 춤추며 놀아도 힘들지 않을 만큼 체력이 좋다”는 등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학생들은 주장했다 또 ‘ㄷ교수는 일부 학생들에게 포옹과 볼 뽀뽀를 했다’고 게시글에 올렸다 대학 측은 ㄷ교수가 강의할 예정이었던 과목 4개를 모두 다른 교수들로 교체했다

유아인X황정민, 칸 영화제 레드카펫 밟는다…홍상수 감독·이나영은 초청 불발

유아인X황정민, 칸 영화제 레드카펫 밟는다…홍상수 감독·이나영은 초청 불발 배우 유아인과 황정민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다 지난 12일 칸 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오는 5월 프랑스 칸에서 열릴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비경쟁 부문 등 영화제에서 상영될 초청작을 공개했다

이창독 감독 연출, 유아인 주연의 영화 버닝은 예상대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윤종빈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이 출연한 영화 공작은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어 칸 현지에서 상영된다 특히 유아인은 생애 처음으로 칸 영화제에 입성하게 됐다 황정민은 앞서 곡성(비경쟁 부문)으로 한차례 칸 레드카펫을 밟은 바 있다 반면 홍상수 감독의 풀잎들, 이나영의 6년 만의 복귀작 뷰티풀 데이즈는 초청되지 못했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 함께 한 신작 풀잎들을 올해 칸영화제에 출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영화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로 칸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경쟁 부문 진출에 기대를 모은 이나영의 영화 뷰티풀 데이즈도 끝내 호명되지 않았다 한편 제71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8일부터 5월 19일까지 프랑스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