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신성일, 손녀딸과 부산영화제 참석

'암투병' 신성일, 손녀딸과 부산영화제 참석 (부산=뉴스1) 권현진 기자 = 암투병중인 배우 신성일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손녀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부산=뉴스1) 권현진 기자 = 암투병중인 배우 신성일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손녀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부산=뉴스1) 권현진 기자 = 암투병중인 배우 신성일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손녀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전소미 NEWS: ‘암투병’ 신성일, 손녀딸과 부산영화제 참석

'암투병' 신성일, 손녀딸과 부산영화제 참석 (부산=뉴스1) 권현진 기자 = 암투병중인 배우 신성일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손녀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2017

1012/뉴스1 rnjs337@news1

신하균·도경수(EXO D.O)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레드카펫 (BIFAN2017, KYUNGSOO, 엑소, 디오, 형, MY ANNOYING BROTHER)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레드 카펫 행사에 신하균과 도경수 (EXO DO)가 참석한다

오인혜,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 어땠길래?…”소속사 없던 시절, 직접 대여”

오인혜,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 어땠길래?…"소속사 없던 시절, 직접 대여" 배우 오인혜가 화제를 모았던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 비화를 공개했다 오인혜는 28일 밤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설인아, 고은아, 한은정, 셔누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오인혜를 가리켜 레드카펫 파격 드레스 1인자라는 극찬을 쏟아냈다 이에 오인혜는 드레스 디자인상 고정이 안 됐다 그런데 끈이 자꾸 흘러내리더라라며 그래서 드레스를 잡고 내린다는 것이 그렇게 됐다라고 말했다 MC 박나래는 명치가 서늘했을 텐데 그만큼 내려온 걸 몰랐냐라고 물었고, 오인혜는 몰랐다 긴장해서 드레스가 얼만큼 내려갔는지도 몰랐다라고 답했다

오인혜는 소속사가 없던 시절 영화 의상 팀에 소개받아 찾아간 드레스숍이었다라며 이브닝드레스가 몇 개 남아있지 않더라라며 해당 드레스를 입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이어 당시 입었던 드레스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져왔고, 이를 입어 본 박소현은 사뭇 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에 박나래는 연말 시상식에서 나도 파격 드레스 도전한다 명치 공개 예약하겠다라고 공약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제 공연 중 끌려내려 온 뮤지션… “황당하고 납득 안된다”

영화제 공연 중 끌려내려 온 뮤지션 "황당하고 납득 안된다" 무대에서 공연 중인 가수가 갑자기 끌어내려지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21일 개막해 28일 폐막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아래 영화제) 사전 축하 공연 중 발생한 일이다 축하 공연은 영화제 측이 세종문화회관에 정식으로 대관신청을 해 계약을 맺고 진행됐다 당시 영화제 측은 경기 파주 민통선 내 개막식 현장 외에 경기 고양, 서울 광화문, 신촌 지역 등 3곳에서 동시에 축하공연 무대를 마련했다

인디 뮤지션인 야마가타 트윅스터(한받)는 당일 오후 6시께 세종문화회관 야외 계단앞 광장에서 공연을 펼치다가 영문도 모른채 영화제의 협력업체 직원에게 이끌려 무대를 내려와야 했다 당시 상황은 한받의 지인이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고양과 신촌에서도 음향 장비의 미비로 공연 자체가 취소됐다 공연에 초청받은 연남동 덤앤더머와 회기동 단편선도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2분 남짓한 영상은 페이스북 등 SNS에 일부 퍼진 상태로, 검색해 확인해 볼 수 있다

영상에선 공연을 하던 야마가타 트윅스터가 한 남자에 의해 퍼포먼스를 제지 당하다가 끝내 팔을 붙잡혀 내려오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과정에서 남성 관객이 만류하기도 하고, 야마가타 트윅스터 본인이 내려 가지 않겠다는 의사 표현을 하는 모습도 보이지만, 끝내 그는 마지막 곡인 세태 풍자곡 돈만 아는 저질을 마치지 못하고 무대에서 내려와야 했다 공연을 시작한 지 약 20분 만의 일이었다 큰사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