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 집으로 이사했다는! 로카르노영화제 男주연상 수상. 결별 소식의 진실.

홍상수, 김민희 집으로 이사했다는! 로카르노영화제 男주연상 수상 결별 소식의 진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이사설이 제기됐다 11일 영화계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최근까지 살고 있던 서울 옥수동 고급 아파트를 정리하고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하남은 김민희의 부모님이 거주하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와 살고 있었지만 지난 2016년 말 집에서 나와 김민희가 살고 있던 한남동 자택에 들어갔다 두 사람은 한남동의 한 빌라에서 함께 지내다 2017년 옥수동의 한 고급 아파트로 이사했다

현재는 옥수동의 아파트도 정리하고 하남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올해 초부터 하남에 위치한 대형 마트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하남에서 자주 목격됐다 두 사람은 올해 들어 자주 하남을 방문하다 아예 하남으로 거처를 옮겼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최근 결별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러나 홍상수 감독 측이 아내와의 변론 기일에 참석, 결별설을 부인했다

홍상수의 변호인은 지난 3월 진행된 홍상수와 아내 A씨의 이혼 소송 두 번째 변론 기일에서 "아직 두 사람이 잘 만나고 있다"고 결별설을 강력 부인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아내 A씨와의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다 최근 재판부는 홍상수 감독의 이혼 소송에 대해 조정 결정을 내렸다 "이젠 부부 느낌" 홍상수 김민희, 두문불출 → 스위스行

최근 홍 감독은 아내와 이혼 조정이 불발되자 다시 한 번 소송을 결심했다   소송 대신 조정 절차가 이뤄졌던 이유는 홍 감독이 2016년 11월 제기했던 이혼소송에서 아내가 1년간 재판에 응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7월 18일께 홍 감독과 아내의 이혼 조정 불성립이 나왔고, 여러 정황상 조정을 통한 해결이 어렵다고 법원은 판단했다   기주봉, 홍상수作 '강변호텔'로 로카르노영화제 男주연상 수상   배우 기주봉이 홍상수 감독의 신작 '강변호텔'(영화제작전원사 제작)로 제71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11일간 스위스 로카르노 일대에서 개최되는 로카르노 영화제는 유럽에서 가장 중요한 소규모 영화제다   세계 6대 영화제 중 하나로 전 세계 씨네필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고 특히 국내 유명 감독들의 신작을 여러 차례 소개해 국내 관객의 관심도 또한 높은 영화제다   무엇보다 올해 로카르노 영화제에는 경쟁부문에 홍상수 감독의 신작 '강변호텔'이 공식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강변호텔'은 한 중년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다   홍상수 감독의 연인이자 페르소나인 김민희가 출연했고 남자 주인공으로는 기주봉이 가세했다

  이번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에는 홍상수 감독을 비롯해 김민희, 기주봉이 참석했다   무엇보다 국내에서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여전히 연인 사이임을 입증한 스킨십 사진이 포착되면서 또 한 번 논란을 일으킨바 있다   앞서 홍상수 감독은 2013년 '우리 선희'로 한국 최초 로카르노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고 2015년에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의 주연을 맡은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홍상수 감독이 최고 영예인 황금표범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올해엔 '강변호텔'의 주인공인 기주봉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로카르노 영화제 내의 홍상수 감독의 입지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