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l 부산국제영화제 쿠니무라 준, 일본반응 욱일기 발언 논란 사과 인터뷰 기레기 누구?

'23회 BIFF' 측이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의 욱일기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어제(7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측은 전양준 집행위원장의 이름으로 쿠니무라 준의 욱일기 문답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습니다

BIFF 측은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문답이 오가는 것이 자연스런 일이나 심사위원으로 오신 게스트가 정신적 고통을 받는 일은 없어야 하겠기에 말씀을 드리려 합니다 배우 쿠니무라 준의 경우, 민감한 한일 문제에 관한 질문으로 인해 여러가지 오해와 억측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기자회견을 준비한 영화제의 입장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 점 사과 드리고자 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영화제에서 정치적 의견이 오가는 것은 가능한 일이나 지나치게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는 게스트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수 십 시간의 토론이 필요한 문제에 대해 기자회견의 짧은 문답은 충분히 그 의미를 전달하기 어렵습니다 이 점을 숙지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하지 못한 점 사과 드립니다

영화제는 앞으로 게스트가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에 노출되지 않도록 꼭 유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쿠니무라 준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쿠니무라 준은 지난 5일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 기자간담회서 욱일기 관련 질문을 받았습니다 한 취재진이 제주도 관함식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이 욱일기를 달겠다는 것에 대한 일본인 배우로서의 입장을 물었고, 당시 쿠니무라 준은 "아직 이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괜찮다면 자세히 설명해달라"고 정중히 되물었습니다

이후 설명을 들은 쿠니무라 준은 "욱일기가 일본 해상 자위대의 전통 깃발이라는 것은 안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또 한국 국민들이 이 깃발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해하고 있다 일본 자위대는 욱일기가 전통이기에 굽히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이런 부분은 일본이 한국의 마음을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이후 쿠니무라 준은 공식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쿠니무라는 "사람들은 모두, 현재 일어나고 있는 갈등이나 고통 속에서 살아가는 것 보다, 밝은 미래의 희망이나 따뜻한 과거의 추억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왜, 지금 이렇게 엄중한 상황이 되었는지, 그것을 알고 싶어 하는 마음이 강하게 있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이렇게나 많은 영화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닐까요”라며 “그리고 모두가 그 영화를 가지고 영화제를 찾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영화제라고 하는 자리는, 모두의 생각이나 의견이 섞이고, 녹여져서, 어느새 아름다운 결정체가 되어가는 장이 되기를, 저는 염원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쿠니무라 준은 1981년 영화 '가키테이고쿠'로 데뷔했으며 2016년 한국 영화 '곡성'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기자들은 영화제에 배우 사상검증 하러 갔나봅니다

쿠니무라 준은 저거때문에 우익들 타겟된 모양이던데 한국 연예인이 일본에 프로모션 갔는데 일본 기자가 "독도는 어느 나라 땅입니까?"라는 질문 하는것이랑 똑같죠 며칠 전에 질문과 답변 기사 보고 이 생각 들더군요 진짜 어이없네요 어떤 기발놈인지 궁금해지네요

쿠니무라 준 프로필 쿠니무라 준은 일본의 배우이다 위키백과 출생: 1955년 11월 16일 (쿠니무라 준 나이 62세), 일본 구마모토현 방송: 다이라노 기요모리, Made in Japan, 언덕 위의 구름, HR, 야릇한 문호 괴담, Aikotoba wa Yūki, Audrey

수상: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 남자 수상 후보 선정: 아시안 필름 어워드 남우조연상 구마모토현에서 태어나 1살 때 효고현 아마가사키 시로 이사하였으며, 초등학교 2학년 때 오사카 시로 이사하였다 오사카 방송 극단 부설 연구소 9기생으로, 1981년 《가키테이고쿠》로 영화 데뷔하였다 쿠니무라 준 인터뷰

일본 텔레비전 드라마에 꾸준히 출연하면서 리들리 스콧, 쿠엔틴 타란티노 등 유명 영화 감독과 작업하였다 [1] 출연작[편집] 드라마[편집] 2001년 《쇼토쿠 태자》 – 하타노 카와카츠 역

2009년 《언덕 위의 구름》 – 카와카미 소로쿠 역 2010년 《대불개안》 – 쇼무 천황 역 2012년 《타이라노 키요모리》 – 후지와라노 타다자네 역 2016년 《이시카와 고에몬》 –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 영화[편집]

1989년 《블랙 레인》 – 요시모토 역 2003년 《킬 빌 볼륨 1》 – 다나카 역 2010년 《아웃레이지》 – 이케모토 역 2016년 《곡성》 – 외지인 역 2016년 《요노스케 이야기》

2016년 《진격의 거인 파트 2》 – 쿠발 역 2017년 《맨헌트》 – 사카이 요시히로 역 2017년 《파문: 두 사람의 야쿠효미가미》 예능[편집] 2016년 《무한도전》, 〈2016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마키 상 역

신체 쿠니무라 준 키 170cm, 쿠니무라 준 혈액형 A형 직업 배우 데뷔년도 1976년 쿠니무라 준 결혼 여부 쿠니무라 준 미혼 이후 2018년 10월 5일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해상자위대의 욱일기 사용에 대해 한국에서 욱일기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에 대해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현재 일본의 우익화와 아베 정권에 대해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비판하였다

# 다만 해당 자리가 정치와 일절 상관 없는 영화제에 관한 것이었음을 감안하면 그저 어그로성 질문이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대해서 아무런 관계 없는 일본 배우에게 아무런 이유 없이 게다가 장소에도 걸맞지 않는 그런 민감한 질문을 한 기레기에 대한 비난이 속출하였으며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사과하였다 이 질문으로 인해 쿠니무라 준은 일본 네티즌들에게 심각한 비난을 받고 있다 쿠니무라 준은 여러가지 오해와 억측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하며 논란으로 인해 2차 입장문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쿠니무라 준, 보호못해 죄송" 부국제 공식사과 비정치인에게 자리에 맞지않는 이런 질문을 하는 문제는 쿠니무라 준에게 한정된 문제가 아니라 여러번 반복된 문제이기에 해당 기자는 더욱 비난받고 있다

예명은 國이라는 한자를 좋아해서 國라는 한자가 들어가는 예명으로 지었다고 한다 영화 블랙 레인에서 함께 작업한 리들리 스콧 감독과 일본 배우 마츠다 유사쿠에게서 배우로서의 표현방법에 대한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한때 일본에서 여배우 아리무라 카스미와의 키스신으로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첫 한국 영화 출연작 곡성으로 제37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인기스타상과 남우조연상을 수상했으며, 이는 청룡영화제 최초로 외국배우가 수상한 사례이다 쿠니무라 준은 시상식에 직접 참석했으며, 미리 연습한 한국어로 수상 소감을 말했다 이듬해 38회 청룡영화제에서는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참석하였다

일본의 인기 TV시리즈 기묘한 이야기에도 출연한 적이 있는데, 불행을 주는 미스터리한 남자 역으로 출연하여 영화 곡성과 비슷한 캐릭터를 연기한 적이 있다 일본의 레전드급 배우이지만 대한민국 팬들 한정으로는 킬빌에서 루시 리우가 연기한 오렌 이시이에게 대들다가 한칼에 목이 잘려나가서 초살당한 다나카 역으로 기억에 남는 경우가 많다 뭐 이거야 워낙 단역이라 그런거고 전체 커리어로 보면 카리스마 있는 배역을 많이 한 배우다 대체 뜬금없이 저자리서 저딴 질문을;; 당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하네요

기자는 그냥 질문 던져서 뭐 건지면 다행이고 아니면 본전이겠지 욱일기에 대해 비난하고 귀국했다가 극우세력이 따지러 달려들면 기자가 책임 조금이라도 지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