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혜,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 어땠길래?•소속사 없던 시절, 직접 대여 | LVTchannel

오인혜,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 어땠길래?•소속사 없던 시절, 직접 대여 배우 오인혜가 화제를 모았던 부산국제영화제 파격 드레스 비화를 공개했다 오인혜는 28일 밤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설인아, 고은아, 한은정, 셔누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오인혜를 가리켜 레드카펫 파격 드레스 1인자라는 극찬을 쏟아냈다 이에 오인혜는 드레스 디자인상 고정이 안 됐다 그런데 끈이 자꾸 흘러내리더라라며 그래서 드레스를 잡고 내린다는 것이 그렇게 됐다라고 말했다 MC 박나래는 명치가 서늘했을 텐데 그만큼 내려온 걸 몰랐냐 명치 지나 단전까지 보이겠다라고 물었고, 오인혜는 몰랐다

긴장해서 드레스가 얼만큼 내려갔는지도 몰랐다라고 답했다 오인혜는 소속사가 없던 시절 영화 의상 팀에 소개받아 찾아간 드레스숍이었다라며 이브닝드레스가 몇 개 남아있지 않더라라며 해당 드레스를 입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오인혜는 지난 2011년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가슴 라인이 훤히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어, 포털사이트 실검 1위 등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인혜는 당시 입었던 드레스를 직접 스튜디오로 가져왔고, 이를 입어 본 박소현은 사뭇 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에 박나래는 연말 시상식에서 나도 파격 드레스 도전한다

명치 공개 예약하겠다라고 공약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