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흥부’ 제작 발표회서 故 김주혁 떠올리며 눈시울 붉힌 정우

영화 '흥부' 제작 발표회서 故 김주혁 떠올리며 눈시울 붉힌 정우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영화 흥부 출연 배우들이 故 김주혁을 떠올리며 슬픔에 잠겼다 9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는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등 출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고인이 배우 김주혁을 잊지 못한 듯 내내 비통한 표정을 지었다 특히 이 영화에서 김주혁과 가장 호흡을 많이 맞췄던 배우인 정우는 보고 싶다 주혁이 형이 많이 보고 싶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극 출연이 처음이라는 그는 주혁 선배가 함께한다는 얘기를 듣고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도 너무 배려심 있게 저를 많이 안아주셨고 한발 떨어져서 지켜봐 주셨다며 항상 묵묵히 응원해주시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영화 마지막에 선배님이 하는 내레이션이 있다며 그 메시지와 선배님 목소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흥부는 김주혁의 유작 중 처음으로 개봉하는 영화다 지은이와 창작 시기가 정확히 알려지지 않은 고전 소설 흥부전의 탄생과정을 창의적으로 재해석했다 지은이가 바로 소설의 주인공 흥부라는 전제에서 출발하는 팩션 사극이다

권력 다툼으로 백성들의 삶이 피폐해져 가던 조선 헌종 때, 천재 작가 흥부(정우)가 어릴 적 헤어진 형 놀부를 찾으려고 글로써 자신의 이름을 알린다는 내용이다 영화에서 김주혁은 부모 잃은 아이들을 돌보며 존경받는 조혁을 연기했다 명품 배우들의 연기와 현시대를 떠올리게 하는 풍자와 해학을 엿볼 수 있는 흥부는 오는 2월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