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명당’ ‘물괴’…대형 사극영화 제작 봇물

'안시성' '명당' '물괴'…대형 사극영화 제작 봇물 전쟁, 괴수, 코미디 등 다양한 소재 안시성 조인성[뉴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대형 사극영화 제작 붐이 일고 있다 한동안 일제강점기 영화가 쏟아지더니, 최근에는 다양한 소재로 무장한 사극들이 내년 개봉을 목표로 앞다퉈 제작되고 있다 안시성 등 전쟁영화부터 창궐, 물괴 등 괴수와 액션을 결합한 영화, 조선명탐정3 등 코믹수사극까지 모두 사극이지만, 장르는 다양하다 23일 촬영에 들어간 안시성은 안시성을 함락시키려는 당나라 50만 대군의 침략에 맞서 싸운 안시성 성주 양만춘의 88일간 전투를 그린 초대형 전쟁 사극이다 조인성이 양만춘 역을, 남주혁이 연개소문으로부터 비밀 지령을 받고 안시성에 침투하는 학도병사 사물 역을 각각 맡았다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성동일, 정은채, 유오성 등도 합류했다 찌라시:위험한 소문을 연출한 김광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5개월간의 촬영을 거쳐 내년 관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조승우(왼쪽)-지성(오른쪽)[메가박스 플러스엠 제공] 조승우와 지성의 연기 맞대결로 주목받은 명당은 지난 22일 크랭크인했다 이 작품은 2명의 왕을 배출한 천하길지 대명당을 둘러싸고 왕이 되고 싶은 자들의 쟁탈전을 그린다

관상, 궁합과 함께 역학 3부작으로 꼽히며 인사동 스캔들의 박희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최근 tvN 주말극 비밀의 숲으로 큰 인기를 끈 조승우가 풍수와 사주에 능통한 조선 최고의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을, SBS드라마 피고인의 지성이 명당을 빼앗아 최고 권력가가 되려는 야심을 지닌 흥선군 역을 맡았다 이외에 김성균, 백윤식,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 김민재, 강태오 등 쟁쟁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현빈(왼쪽) 장동건[뉴 제공] 연예계 대표 미남 배우이자 절친으로 알려진 현빈과 장동건이 처음 호흡을 맞춘 창궐도 제작 중이다

창궐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하려는 이청(현빈)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현빈이 왕 이조의 아들이자, 조선 최고 무공의 소유자인 이청으로, 장동건은 왕의 곁에 머물며 호시탐탐 왕권을 차지할 기회를 노리는 병조판서 김자준으로 각각 출연한다 780만명을 동원한 공조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아 독창적인 비주얼과 새로운 스타일의 액션 오락 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고전 흥부전을 재해석한 영화 흥부도 한창 촬영 중이다 정우가 조선 최고의 대중소설작가 연흥부 역을, 김주혁이 백성을 돌보는 양반 조혁 역을 각각 맡았다

영화 26년(2012), 봄(2014)을 연출한 조근현 감독이 진두지휘를 맡았고,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의 백미경 작가가 시나리오를 집필했다 김명민 주연의 물괴(허종호 감독)는 지난달 촬영을 끝내고 현재 후반 작업 중이다 물괴는 조선 중종 22년에 듣도 보도 못한 흉악한 짐승이 나타나 나라를 어지럽히자 왕의 부름을 받은 윤겸이 물괴의 실체를 파헤치는 내용 김명민-오달수 콤비의 조선명탐정 세 번째 시리즈도 내년에 관객과 만난다 조선명탐정3는 의문의 흡혈 연쇄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다시 뭉친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조력자 서필(오달수)의 활약을 담은 코믹 어드벤처 탐정극이다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주인공 김지원도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했다 1편과 2편을 연출한 김석윤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았다 이외에 조선을 배경으로 혼란스러운 정세에 맞섰던 검객들의 이야기기를 그린 장혁 주연의 검객(최재훈 감독)도 현재 촬영 중이다 김지원[킹콩 by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fusionjc@yna

2017/08/23 10:1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