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은 이미 다된 의자였다 하나쯤 묵혀두고 싶었…

실은 이미 다된 의자였다 하나쯤 묵혀두고 싶었나보다 그렇게 겨우내 묵은 의자는 이제 주인에게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