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 강화된 영화 치인트… “조심스럽게 만들었다”

스릴러 강화된 영화 <치인트> "조심스럽게 만들었다" 인기 웹툰과 드라마를 거쳐 영화로 재탄생한 <치즈인더트랩>의 면모는 어떨까 영화 제작이 공식화 된 후 약 2년 만에 그 결과물이 언론에 선 공개됐다 전반적으로 스릴러가 강화된 학원물이었다 7일 서울 용산 CGV에서 진행된 언론 시사회 자리에 선 김제영 감독과 출연 배우들은 드라마와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드라마에 이어 유정 역으로 참여한 박해진은 같은 원작을 두 번 연기해서 부담이 컸던 게 사실이라며 16부작도 짧다고 생각했는데 영화로 2시간 동안 어떻게 압축할지가 관건이었다고 운을 뗐다 박해진은 드라마와 너무 다른 모습을 보이면 관객 분들에게 혼란을 줄 것 같아서 고민이 많았다며 (새로 합류한) 오연서씨와 조금은 어색한 상태에서 호흡을 맞췄는데 오히려 그 어색함이 살아서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새로 투입된 배우들 박해진을 제외한 주요 캐릭터는 대부분 새로운 배우들이 연기했다 유정과 연인 관계로 발전하는 홍설 역은 오연서가 맡았다

웹툰과 드라마 모두 사랑받아서 부담을 가진 게 사실이라며 오연서는 홍설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는 게 제겐 흥미로웠고, 원작은 예전부터 읽었는데 영화엔 저만의 표정과 감정이 담겨 저만의 홍설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정의 치부를 알고 있는 동시에 영화에선 종종 위기에 빠진 홍설을 구해주는 백인호는 박기웅이 연기했다 박기웅 역시 웹툰 원작과 드라마를 보지 못한 채로 임했다 그는 군대에 있어서 드라마를 보진 못했지만 인지는 하고 있었다며 워낙 팬 분들이 많은 작품이라 원작을 해치면 안 될 것 같아 서점에서 만화책 전권을 샀는데 오히려 연기가 그 작품에 갇힐 것 같아서 읽다가 도중에 말았다고 준비과정을 전했다 백인호의 누나이자 쇼핑 중독에 충동적 성격인 백인하 역의 유인영도 원작을 보지 않은 채 영화 그 자체로 접근한 경우였다

유인영은 영화가 학원물이면서 스릴러 요소가 커졌는데 개인적으로는 백인하가 영화에서 너무 튈까봐 수위 조절하는 게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 홍설의 가장 친한 친구 장보라는 산다라 박이 연기했다 원작이 너무 재밌어서 영화화 된다고 했을 때 탐났던 역할이었다며 그는 오디션을 보면서 줍음을 무릅쓰고 감독님께 수엄청 어필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가 스릴러 요소를 강조하는 지점에서 불편할 수 있다는 지적도 현장에서 나왔다 홍설과 장보라 등이 위험에 처하는 과정이 여성 혐오를 기반으로 한 묻지마 범죄로 그려졌기 때문

이런 우려에 대해 김제영 감독은 충분히 우려스러워서 직접적 묘사는 최대한 피했다며 우리가 주변 어떤 위험에 둘러싸여 있는지 생각하자는 취지였고, 원작 속 사건을 영화화 할 때 시의성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조심스럽게 각색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오는 3월 14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