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감독판, 시체스영화제서 최고 작품상

‘군함도’ 감독판, 시체스영화제서 최고 작품상 류승완 감독의 영화 ‘군함도’가 스페인 최대 영화제로 15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제50회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오르비타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스릴러와 액션, 모험 영화 등을 대상으로 한 오르비타 부문은 관객의 투표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류 감독은 시체스영화제에서 2011년 ‘부당거래’로 카사 아시아 대상을, 2015년 ‘베테랑’으로 포커스 아시아상을 받았다 마이크 호스텐치 시체스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은 “‘군함도’는 최고의 서사와 드라마, 액션이 공존하는 영화”라며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이러한 장르 콤비네이션은 액션, 스릴러의 거장 류승완 감독만이 만들 수 있는 작품”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번 영화제에 선보인 ‘군함도’는 국내 개봉 영화보다 18분 늘어난 감독판이다 시체스영화제는 벨기에 브뤼셀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포르투갈 판타스포르투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판타지 영화제로 꼽힌다 ‘군함도’는 1945년 일제 강점기 나가사키 인근 하시마 탄광, 섬 모양이 군함을 닮아 군함도라 불리는 그곳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군함도’와 함께 김혜수 주연의 액션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도 같은 영화제에서 최우수 아시아영화에 주어지는 포커스 아시아상을 수상했다